혼자만 잘나가 멤버들에게 '왕따' 당하고 있다는 현역 걸그룹 멤버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최근 한 아이돌 그룹 내 불화가 이슈가 된 가운데 또 다른 그룹에서 왕따설이 대두돼 눈길을 끈다.


지난 13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동료와 불화를 겪은 스타는?'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지현 기자는 "그룹 내에서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는 특정 멤버가 동료들로부터 시기와 질투를 받고 있다"면서 자신이 알고 있는 한 에피소드를 꺼내들었다.


그는 "(멤버들이) 그 친구를 사실상 왕따를 시키고 있다. (혼자만 떨어져 있는 게) 눈으로 보일 때 도 있다"라고 덧붙여 듣는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이를 들은 박수홍은 "현재 진행형이에요?"라고 물었고 김지현 기자는 "네 현재 진행형이에요"라고 대답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제보를 마친 김지현 기자는 "아이돌을 인성 프레임에 가둬서 생각을 할까 걱정이 된다. 일반인들이 겪는 직장 내 불화와 똑같이 봐줬으면 좋겠다"라면서 대중이 사태를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길 바랐다.


또한 그는 "만일 해당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오더라도 자연스러운 하나의 과정으로 생각해달라"라고 이야기를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걸그룹 내 대기실 폭행, 질투심을 계기로 해체한 인기 보이그룹 등 아이돌 그룹 관련 흥미로운 에피소드가 소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Naver TV '풍문으로 들었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