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위독하다는 소식에 8개월 만에 급히 '귀국'한 윤종신

인사이트Instagram 'yoonjongshin'


[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윤종신이 해외에서 '이방인 프로젝트'를 하던 중 급거 귀국했다.


13일 윤종신은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어머니께서 갑자기 위중해지셔서 급하게 귀국하여 검사 받고 자가격리 시작했습니다"라고 알렸다.


12일 급거 귀국한 윤종신은 현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윤종신은 지난해 11월 '월간 윤종신' 10주년을 맞아 '이방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해외로 출국했다. 그는 해외에서 이방인으로 살며 떠오르는 감정을 바탕으로 현지에서 음악을 만들며 이방인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oonjongshin'


윤종신은 올해 초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개인주의', '기다리지 말아요', '스페어'(Spare), '도착', '롱디'(Long D.), '끌림의 정체', '고립', '이지 리스닝', '그래도 SUMMER' 등의 곡을 작업하며 다양한 결과물을 선보였다.


그러나 모친이 위중해지자 '이방인 프로젝트'를 한지 8개월 만에 급히 귀국하게 됐다.


당초 1년 여 동안 진행 예정이었던 프로젝트를 잠시 중단한 것.


그는 급하게 들어온 만큼 향후 출국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net '슈퍼스타K 5'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