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지키는 최초의 서울시장"···박원순 시장 추모글 올렸다가 비난 여론에 삭제한 윤일상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작곡가 윤일상이 박원순 서울시장 추모글을 올렸다가 돌연 삭제했다.


지난 10일 윤일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단문의 글을 게재했다.


윤일상은 "박원순 시장님이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너무 참담하고 아픈 마음에 정말 어찌할 바를 모르겠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가장 가까이에서 시민들을 지켜주고 있다고 느끼게 해준 내 생애 최초의 서울시장님이셨다"라며 침통한 현실을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고백했다. 


글 말미에 윤일상은 "시장님, 시민의 한 사람으로 그동안 정말 고마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윤일상에게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고, 결국 윤일상은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박원순 시장이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9일 박원순 시장은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됐다.


가족이 공개한 박원순 시장 유서에는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는 글이 담겼다.


박원순 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 현재 시청 앞에는 분향소가 설치돼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