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매니저에게 '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던 신현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가 13년간 부당대우에 시달렸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그가 과거 매니저에게 피소당할 뻔한 이력이 재조명됐다.


9일 신현준의 매니저 생활을 13년이나 했다는 김광섭(52) 대표는 스포츠투데이를 통한 인터뷰에서 턱없이 적은 월급과 그에게 욕설까지 들었다고 폭로했다.


김 대표의 폭로가 나오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과거 다른 매니저에게 폭행 혐의로 피소당할 뻔한 신현준의 과거 일화가 다시 주목받았다.


지난 2009년 신현준의 매니저 장모 씨는 그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그를 고소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당시 그는 한 주점 계단에서 신현준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후 장씨는 신현준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신현준이 장씨를 때린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기 때문이었다.


당시 신현준은 기자회견을 갖고 "열중 쉬어 시키고 가슴을 때렸다. 장씨가 일 실수하는 바람에 7년 동안 일해온 사람과도 헤어질뻔 했다. 그날 화가 많이 났던 것은 사실이다. 그래서 충고하는 차원에서 그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갑작스러운 폭로가 나온 신현준은 최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촬영을 마치고 오는 12일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