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20대에 무시 많이 당해…과거로 절대 돌아가고 싶지 않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뉴스1] 이지현 기자 = '유퀴즈' 유재석이 과거를 회상했다.


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개그우먼 김민경이 출연해 MC 유재석, 조세호와 만났다.


최근 운동으로 '핫'해진 김민경은 "사실 운동이라는 걸 처음 해봤다. 시키는 것만 하는데 왜 이렇게 놀라지 싶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집안 유전자가 근육이 좀 있는 것 같다. 뼈도 통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민경은 "제일 기분 좋게 읽은 댓글이 있다. 


'언니로 인해 용기내서 운동을 시작했다'는 거다. 제가 필라테스를 하는데 날씬하고 예쁜 분들이 그런 옷을 입고 자세를 취하는 게 보편적이지 않냐. 그런데 저도 하니까 누군가에게 도전할 수 있는 영향력을 주는 게 행복하더라"고 말했다.


MC들은 김민경이 패션잡지 표지모델에 발탁됐다고 얘기를 꺼냈다. 김민경은 "그래서 너무 창피하다"며 웃었다. "일이 술술 풀린다"라는 MC들의 말에는 "근데 제가 옛날부터 마흔이 되면 터진다고 했었다"고 조심스럽게 고백했다.


김민경은 "어디를 가든 그러더라. 사실 운동도 제가 시작한 게 아니지 않냐. 너무 하기 싫었고 터질 거라 생각하지 못했다"며 "많은 분들이 마흔이 된다고 좌절을 많이 하지 않냐. 저는 서른아홉에 '마흔 되면 잘될 거야' 생각하고 살아왔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 얘기에 유재석은 "마흔만 바라보고 산 거냐"며 폭소했다. 그러면서 "만약 20대 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가겠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특히 유재석은 자신이 던진 질문에 대해 "난 안 간다. 지금의 생각 그대로라면 가겠다. 근데 당시 그대로의 나로 간다면 안 간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그 시간을 못 견디겠다. 난 진짜 돌아보니 어찌저찌 살아왔지 다시는 가고 싶지 않다. 주변의 무시와 그 좌절, 눈치를 보고 너무 싫었다"고 고백했다.


유재석의 얘기에 김민경과 조세호도 공감하며 "20대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