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 결성 10년 만에 해산

인사이트Instagram 'dok2gonzo'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가 약 10년 만에 해산한다.


6일 일리네어 레코즈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같은 소식을 밝혔다.


게시글에서 일리네어 레코즈는 "지난 10년의 긴 여정을 마무리하고 아티스트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아티스트들의 새로운 시작에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1llionaire_records'


인사이트Instagram 'dok2gonzo'


지난 2011년 1월 래퍼 도끼와 더콰이엇이 공동 설립한 힙합 레이블인 일리네어 레코즈는 당해 6월 빈지노가 합류하고 이후 산하 레이블인 앰비션 뮤직에서 창모, 해쉬스완, 김효은 등이 속해 활동하면서 힙합신에서 큰 사랑을 받아왔다.


그러던 중 지난 2월 회사를 설립한 도끼가 미국의 한 주얼리 업체로부터 물품 대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논란에 휩싸이며 레이블을 떠났다.


최근 빈지노 또한 레이블 전속계약을 마무리하고 떠난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1LLIONAIRE'


인사이트일리네어 레코즈


일리네어 레코즈의 해산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며 소속 아티스트들의 앞으로의 행보에 "내 학창 시절을 함께해줘 너무 고맙다", "말도 안된다", "슬프고 아쉽지만 앞으로 기대하겠다" 등 아쉽다는 반응과 함께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아래는 일리네어 레코즈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


일리네어 레코즈는 지난 10년의 긴 여정을 마무리하고 아티스트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그 동안 보내주신 성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아티스트들의 새로운 시작에 많은 응원부탁드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