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 언니가 하는 말은 다 옳다"···리더였던 지민 엄청 따르며 '우정 타투'까지 했었던 설현

인사이트YouTube '보스베이비 지미넴 [AOA Jimin]'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AOA 멤버 중 유독 우애가 깊었던 지민과 설현의 남다른 우정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16일 지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스베이지 지미넴'에 "자칭 유튭 전문가 설현에게 물어보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함께 비즈 반지를 만드는 지민과 설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지민은 "설현과 일주일에 한 번은 만나는 것 같다. 만나면 그냥 유행하는 것을 따라 하며 시간을 보낸다"라고 절친임을 인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스베이비 지미넴 [AOA Jimin]'


비즈 반지를 만들던 설현은 비즈 색깔을 선택하며 고민에 빠졌다. 


이때 지민은 "그냥 고민하지 마. 또 만들면 된다"라고 전했다.


설현은 "제가 지민 언니 말 진짜 잘 듣는다. 지민 언니의 아바타다"라며 지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스태프는 설현에게 "어쩌다 지민의 아바타가 됐냐"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스베이비 지미넴 [AOA Jimin]'


설현은 "난 지민 언니가 너무 좋다. 지민 언니가 하는 말이 다 옳다"라며 단호하게 답했다.


앞서 지민과 설현은 'MATE', 즉 친구라는 의미의 우정 타투를 새기며 끈끈한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두 사람은 나이가 든 후에도 함께 살기로 했다며 남다른 관계를 뽐냈었다.


한편 지난 4일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지민이 팀을 탈퇴하며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스베이비 지미넴 [AOA Jimin]'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minbaby_18'


YouTube '보스베이비 지미넴 [AOA Jim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