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잘생긴 사람보단 '이해심'이 많은 남자가 좋다"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대세 배우로 입지를 다진 배우 서예지의 이상형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서예지(31)는 반사회적 인격 성향을 가지고 있는 동화 작가 고문영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그는 까칠하면서도 러블리한 매력을 뽐내며 만인의 이상형으로 자리 잡았다.


인기에 힘입어 자신의 이상형을 솔직하게 밝힌 서예지의 과거 인터뷰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지난 2014년 서예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상형을 공개했다.


당시 그는 "미래 신랑이 그릇이 넓고 뚝심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서예지는 "제가 원하는 성격을 갖고 있다면 누구든 사랑스러워 보일 것 같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그러면서 서예지는 "외모보다는 그 사람이 가진 매력이나 성격이 더 중요하다"라며 내면을 더 강조했다.


서예지의 이상형이 알려지자 누리꾼은 "성격이 진중한 편인 것 같다", "나랑 딱 맞는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서예지가 출연 중인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인사이트올리비아로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