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영화 '트루먼 쇼' 제작한 앤드류 니콜 감독 신작으로 '할리우드' 진출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배우 손예진이 할리우드에 본격 진출한다.


6일 영화계에 따르면 최근 손예진은 할리우드 영화 '크로스'에 출연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크로스'는 가상의 다인종 미래 분단국가를 배경으로 가난한 나라와 부자 나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손예진은 국경 근처에 사는 가난한 나라의 '베라' 역을 맡아 열연한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가네시


그는 남편이 탈출을 시도하고 죽자 홀로 아들을 키우는 강인한 여성을 연기할 예정이다.


손예진의 상대역은 국내 팬들에게 영화 '아바타'로 잘 알려진 샘 워싱턴이다. 그는 부유한 나라 사람을 연기한다.


해당 영화는 '트루먼쇼'를 제작하고, '호스트', '드론전쟁' 등 다수의 명작을 연출한 앤드류 니콜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앤드류 니콜 감독은 지난해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 한국을 찾아 '크로스'에 대한 영감을 얻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이 때문에 감독은 한국에 세트를 지어 영화를 촬영하고 한국 배우와 작업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손예진 외에도 이선균이 국경수비대장 기드온 역을 제안받고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크로스'는 내년 3월 한국에서 촬영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사이트미샤


인사이트


인사이트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