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 라방' 논란에 이효리 하차 요구 쏟아지고 있는 '놀면 뭐하니?' 게시판 상황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이효리가 임윤아와 함께 노래방 라이브 영상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고 곧바로 사과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여전히 두 사람에게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모양이다.


지난 1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켜고 "윤아와 술을 먹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라고 밝게 인사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여전히 확산되는 상황이기에, 일부 누리꾼은 노래방에 가고 또 그곳에서 방송까지 켠 부분을 지적했다.


이에 이효리는 곧바로 지인에게 "노래방에 오면 안 되느냐"라고 되물었고, 결국 2분도 채우지 못한 채 라이브를 종료했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방송은 2분가량 짧았지만, 파장은 거셌다. 이는 곧바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고 두 사람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이에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 앞으로 조금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임윤아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라는 내용을 적은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하지만 두 사람의 사과문에도 일부 누리꾼은 이들을 향한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특히 그들 중 일부는 현재 이효리가 출연 중인 MBC '놀면 뭐하니?' 게시판에까지 가서 그의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또 다른 이들은 "요새는 노래방 앞에서 다 발열 체크한다", "우리도 다 밖에서 밥 먹고 하지 않냐", "너무 뭐라고 하는 것 같다"라고 과한 비난을 하는 누리꾼을 지적하고 있다.


한편 현재 이효리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유재석, 비와 함께 혼성그룹 '싹쓰리'를 결성했다. 그는 부캐릭터 '린다G'로 연일 뜨거운 화제성을 자랑하고 있다.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