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최강 J-호러 '시라이' 오는 7월 15일 개봉 확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케이컨텐츠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J 호러'의 화려한 귀환을 알린 호러 기대작 '시라이'가 오는 7월 15일 국내 개봉을 확정지었다.


이 영화는 '이름을 알면 죽임을 당한다'라는 괴담 저주가 실제로 잔혹한 죽음으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숨멎 공포를 그린 작품이다.


이와이 슌지 감독과 공동 저서인 '하나와 앨리스 살인 사건'을 비롯해 'GOTH 고스', '긴 여행의 시작', '엠브리오 기담', '죽은 자를 위한 음악', '일곱 번째 방' 등을 집필한 일본 최고의 미스터리 천재 작가 '오츠이치'(본명: 아다치 히로타카) 감독의 작품으로 영화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케이컨텐츠


이름을 알면 죽게 되는 피할 수 없는 죽음의 저주를 담은 괴담을 소재로 해 전 세계를 강타한 공포 흥행작 '링', '주온'의 뒤를 잇는 강력한 J 호러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 영화는 제23회 판타지아 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당시 해외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받기도 했다.


국내 개봉을 앞두고 공개된 보도스틸은 주인공 미즈키와 하루오가 목도하게 되는 잔혹한 죽음, 그리고 저주를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들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안구 파열, 심부전 증상을 부르는 극악 공포의 실체가 무엇일지, 희생자들의 모습과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한 주인공들의 사투 등 보도스틸을 통해 실마리가 공개돼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케이컨텐츠


친구의 끔찍한 죽음을 눈앞에서 지켜본 후 트라우마를 가지게 되는 미즈키 역으로는 모델 출신의 라이징 스타 이토요 마리에가, 동생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파헤치는 하루오 역으로는 차세대 연기파 배우 기대주 이나바 유우, 그리고 '두더지', '기생수' 시리즈의 소메타니 쇼타의 섬뜩한 모습도 함께 공개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죽음을 부르는 이름과, 그 저주에 연관된 사람들의 사투를 담은 숨멎 보도스틸을 공개하며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는 영화 '시라이'는 오는 7월 15일 개봉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엔케이컨텐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