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세' 송해 선생님, 펄펄 끓는 '고열' 앓다가 또 입원했다

인사이트KBS1 '전국노래자랑'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최고령 MC인 94세 송해 선생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겨 팬들의 걱정이 크다.


26일 한양대병원 측에 따르면 94세 나이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방송인 송해가 건강 이상으로 입원했다.


전날 입원한 송해는 고열을 동반한 감기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호전 중이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행 중인 만큼 완전히 치료될 때까지 더 지켜봐야 할 듯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전국노래자랑'


올해 초에도 송해는 폐렴 증세와 감기 증세로 2주간 병원 신세를 진 바 있다.


많은 이들은 송해의 상태를 걱정하며 열렬한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송해는 1927년 황해도 재령 출신으로, 1984년부터 KBS1 '전국노래자랑'을 맡고 있다.


송해는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MC를 보며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소통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전국노래자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