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부터 오프라인 매장서 프라다·발렌시아가 최대 '반값'에 살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롯데백화점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객의 발길이 뚝 끊기며 치명타를 입은 국내 면세점들이 창고 대방출에 나선다.


지난 19일 면세 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재고 판매에 나섰던 신세계면세점에 이어 신라와 롯데면세점도 할인에 나설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26일에 시작되는 '동행세일' 기간에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 통합 온라인 쇼핑몰인 '롯데온'에서 명품을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는 점포와 아웃렛 등 8곳에서도 판매를 할 계획이다. 오프라인 매장 판매는 롯데가 처음이다. 


롯데관계자는 "오프라인 매장의 구체적인 판매 시기와 품목 등을 놓고 명품 브랜드들과 협의를 계속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balenciaga'


신라면세점은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인 '신라트립'에서 이르면 다음 주 후반부터 재고 면세품을 푼다.


판매되는 상품의 가격은 백화점 정상 가격 대비 30~50% 할인된 수준이 될 전망이다.


신라면세점이 할인 판매에 나서는 브랜드는 총 40여 곳으로 프라다, 발렌시아가, 몽클레어와 같은 수입 명품 브랜드를 비롯해 투미, 토리버치, 메종 마르지엘라, 아미, 마르니 등의 인기 컨템퍼러리 브랜드도 포함됐다.


신세계도 면세품 재고 2차 판매에 나선다. 신세계 홈페이지에서 페라가모, 지미추, 마크 제이콥스 등 4개 브랜드 280여 개 품목을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moncler'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prada'


지난 3일 신세계는 유통 업계에서 처음으로 명품의 재고 판매를 진행했다. 발렌시아가, 생로랑, 발렌티노 등 인기 명품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팔았다.


오픈 첫날에만 15만 명의 고객이 몰려 1일차에 대부분의 상품이 완판되는 등 홈페이지가 마비되며 큰 혼란이 있었다.


많은 업체가 참여하고 온·오프라인 양쪽에서 행사가 진행된다고 하지만 큰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재고 면세품이 국내 유통 시장에 풀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면세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6개월 이상 팔리지 않은 장기 재고품을 내수 시장에 푸는 것을 허가했다. 단 화장품, 향수, 주류, 건강식품 등은 포함되지 않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