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롤 상점 개편돼 '프로' 선수들이 쓰는 아이템 실시간으로 추천받는다

인사이트라이엇게임즈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리그오브레전드(롤) 내 아이템 상점이 대대적으로 개편된다.


앞으로는 아이템 구매가 더욱 수월하게 이뤄지고 프로 선수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 트리를 게임 중 추천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지난 13일 라이엇게임즈는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프리시즌 게임 플레이 업데이트 예고'라는 제목의 공지를 올렸다.


공지에 따르면 오는 2021시즌부터 롤의 아이템 시스템이 대대적으로 변경된다. 아이템 구매가 직관적으로 바뀌고 약 30%의 아이템이 새로 추가, 변경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라이엇게임즈


당초 롤은 아이템 시스템이 복잡한 게임 중 하나였다.


챔피언의 개수도 많은데 챔피언마다 챙겨야 하는 아이템이 모두 달라 이를 모두 머릿속으로 암기해야 했다. 탱커형 챔피언이 체력과 방어력 아이템을 사지 않고 공격(딜링) 아이템을 살 경우 효율이 크게 떨어졌다.


그렇기에 당연히 초보 유저들의 진입장벽이 높을 수밖에 없었다.


라이엇은 이같은 문제점을 손보기 위해 드디어 칼을 꺼내 들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용도가 겹치거나 효과가 상충하는 아이템은 대거 삭제된다. 쓸데없는 선택지를 만들지 않겠다는 목적에서다.


아이템 추천 시스템도 바뀐다. 앞서 라이엇은 어떤 아이템을 구매해야 할지 혼란스러워하는 유저들을 위해 '추천 시스템'을 제공했다.


이 시스템은 라이엇 직원들에 의해 모두 수작업으로 이뤄졌기에 최신 트렌드에 뒤처질 수밖에 없었다.


앞으로는 챔피언의 숙련도가 높은 플레이어, 즉 프로급 선수들이 자주 쓰는 아이템 트리를 실시간으로 추천 시스템에 반영하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이에 앞으로는 일반 유저들도 최신 트렌드에 맞춰 게임을 더욱 효율적으로, 재밌게 플레이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