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살에 빵 뜬 '부부의 세계' 김영민 "들뜨지 않겠다"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사랑의 불시착', '부부의 세계'를 통해 대중에 얼굴을 알린 배우 김영민.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김영민에게 2020년은 아주 특별하다.


그는 올해 최고의 화제작 tvN '사랑의 불시착', JTBC '부부의 세계'에서 각각 정만복과 손제혁으로 분해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잠재력을 터뜨렸다.


그렇게 대세로 떠오른 김영민은 이 모든 것이 '운'이라고 강조하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매니지먼트 플레이


김영민은 다수의 매체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작품의 성공과 자신의 인기는 모두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 때문이라며 공을 돌렸다.


그는 "저는 정말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 '사랑의 불시착'이 행운같이 온 작품이라면, '부부의 세계'는 운명적이었다. '사랑의 불시착'은 밝고 즐겁게 봐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행운이라고 생각했다. '부부의 세계'는 굉장히 조용히 시작했는데 생각 이상으로 잘 해낸 것 같다. 같이 했던 분들에게 감사할 뿐 절대 제가 잘나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돌이켜 보게 됐다. 또 다른 '사랑의 불시착', '부부의 세계'로 좋은 모습 보여 드리는 게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끝까지 김영민은 스스로를 채찍하며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그는 "잘되고 싶지 않은 작품은 없다. 그렇지만 기대에 못 미쳤을 때 무너지지 않고 기대 이상으로 잘 됐을 때 들뜨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다"면서 "꾸준히 한걸음 한걸음 가는 게 행보가 되고 그게 쌓였을 때 전체적인 모습이 아름다웠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