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뚝 박고 싶을 정도로 '군대 체질'이라더니 '벌크업'까지 성공한 블락비 태일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2taeil2'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군 복무 중인 블락비의 멤버 태일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5일 태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휴가 기념 소고기 냠냠"이라는 게시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음식점에서 가족들과 오붓하게 저녁 식사를 즐기는 태일의 모습이 담겼다.


태일은 딱 벌어진 어깨와 탄탄해진 가슴 근육을 드러내며 몰라보게 달라진 비주얼을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lockb_official_'


태일은 날카로운 턱선과 뚜렷한 이목구비를 과시하며 남성미를 과시했다.


한층 섹시해진 그의 모습은 블락비 활동 당시 귀여웠던 이미지와는 크게 달랐다.


지난해 6월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입대한 그는 약 1년 만에 남성미 넘치는 모습 등장해 팬심들 요동치게 했다.


지난달 20일 태일은 팬들에게 편지로 근황을 전하며 누구보다 군 생활에 잘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2taeil2'


당시 그는 "제가 좀 더 어린 나이에 왔더라면 병사 생활을 끝내고 지원할 수 있는 전문하사에 지원해봐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는 발언으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27살 이상부터는 전문하사에 지원할 수 없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전 그냥 전역 잘해서 얼른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는 걸로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1년 블락비의 메인보컬로 데뷔한 태일은 '난리나', '닐리리맘보'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매하며 주목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2taeil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