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 '픽' 창에서 올려놓기만 해도 싸움 나는 '충' 챔피언 5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100개가 넘을 정도로 다양한 챔피언을 자랑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하지만 이 중에는 다른 유저들에게 눈치가 보여 함부로 사용할 수 없는 챔피언들이 존재한다.


오랜 시간 동안 협곡의 패배에 압도적으로 기여해 불신을 쌓아 올린 '충' 챔피언들이 그 주인공이다.


마이, 베인 등으로 대표되는 충 챔피언들은 오랜 시간 동안 롤 유저들의 분노를 유발하며 협곡의 공공의 적으로 자리 잡았다.


오늘은 픽창에 올려놓기만 해도 유저들 싸움 나는 '충' 챔피언 5개를 소개한다.


1. 티모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티모 유저들은 게임을 하는 게 아니라 하루 종일 '독버섯' 농사만 짓는다.


라인전 단계에서는 하루 종일 라인을 푸시하고 상대방을 놀리는데 집중한 나머지 갱을 맞아 죽는 게 일상이다.


전체 인원이 맞붙는 한타에서도 티모는 절대 합류를 하지 않은 채 주변에 독버섯 만을 심고 다니며 자신의 게임을 한다.


결국 부족한 인원으로 인해 패배한 팀에게 티모는 한 마디를 날린다. "아 딜량 차이 봐"


하루 종일 라인만 밀고 팀에 도움 되는 것 없이 버섯으로 딜랑 타령만 하는 티모 유저를 보고 있으면 충 소리가 왜 나오는지 저절로 알게 된다.


2. 베인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베인은 5뎃부터 시작이야", "내가 크면 다 이기는데"


라인전이 약한 대신 막강한 후반 캐리력을 자랑하는 베인 유저들이 입버릇처럼 외치는 말이다.


실제로 베인은 뛰어난 후반 캐리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그건 베인을 제대로 활용하는 상위권 유저들에게만 해당되는 말이다.


우리 팀 베인들은 한타의 시작과 함께 '앞구르기'를 시전해 1초 만에 사망해 팀의 패배에 기여한다.


3. 야스오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압도적인 밴률을 자랑하며 최근 충 챔피언의 원탑 이미지를 굳히고 있는 야스오다.


미니언을 타고 다니는 날렵함과 모든 투사체를 막아주는 바람장막 등 유저들이 멋있어할만 모든 요소들을 갖춘 야스오는 유저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대부분 야스오 유저들은 라인전 내내 상대방에게 킬을 헌납하고 "챔프가 어렵네"라는 열받는 소리를 태연하게 한다.


이런 야스오 유저들의 행패 덕에 LCK에서 야스오가 나오면 그날 롤을 하지 말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4. 블리츠크랭크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시스템 가동, 준비 완료"


블츠 유저들의 머릿속에는 오로지 그랩밖에 없다. 주변의 상황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자신이 몇 번 상대방을 끌었는지가 중요하다.


어쩌다 그랩을 한 번이라도 성공하면 블츠 유저들은 꼭 "봤음?"이라는 말로 주변의 칭찬을 갈구한다.


더욱 심각한 유저들은 그랩을 한 번도 성공하지 못한 채 도발 커맨드만 날리다가 죽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5. 마스터 이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나 마이임 백도어 만함", "노갱이요"


수많은 라이너들의 눈물을 흘리게 만든 마스터 이다.


마이 유저들의 기본 패시브는 '노갱, 백도어'다. 정글러로서 다른 라인을 도와줄 생각보다 최대한 많이 파밍을 해 자신이 강해지는 것에만 관심이 있다.


특히 마이 유저들은 영웅 심리가 강해 백도어로 승리를 하거나, 남들이 차려준 밥상에 숟가락을 올려놓고 "캐리 했네"라는 말을 부끄러워하지 않은 뻔뻔함을 가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