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김희애, 공효진·손예진 누르고 'TV 여자 최우수상' 주인공 됐다

인사이트제56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꼽혔던 'TV 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의 수상자가 결정됐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가장 오롯이 빛난 수상자는 '부부의 세계' 김희애였다.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이 성황리에 개최되고 있다.


인사이트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제56회 백상예술대상


이날 TV 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 후보자는 공효진(동백꽃 필 무렵), 김혜수(하이에나), 김희애(부부의 세계), 손예진(사랑의 불시착), 이지은(호텔 델루나)이었다.


이 가운데 쟁쟁한 후보를 체치고 트로피의 주인공이 된 것은 바로 김희애였다. 


무대에 올라 트로피를 받은 김희애는 감격을 금치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제56회 백상예술대상


처음 원작을 받고 놀랐다는 김희애는 "많은 분들이 사랑해줘서 놀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희애는 함께 후보에 오른 이들을 일일이 호명하며 팬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김희애는 박해준을 향해 "극중에서는 찌질한 남편이었지만 저에게는 멋진 남편이었다"며 "이 상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함께 호흡을 맞춘 박해준과 기쁨을 나누며 소감을 마쳤다. 


인사이트제56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JTBC '부부의 세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