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서 '이태원 클라쓰'로 신인상 받고 울먹인 김다미

인사이트제56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김다미가 생애 딱 한 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을 품에 안았다.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는 제56회 백상예술대상이 성황리에 개최되고 있다.


이날 TV 부문 '신인상' 여자 부문에는 김다미, 전미도, 전여빈, 정지소, 한소희가 후보로 올랐다.


인사이트제56회 백상예술대상


영광의 주인공은 바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소름 돋는 연기력을 펼쳤던 김다미였다.


김다미는 "이태원 클라쓰에 너무 감사하다"라며 울컥하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 김다미는 해당 작품을 통해 정말 좋은 사람과 스태프를 만나게 돼 좋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제56회 백상예술대상


또 그는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정말 축하드려요", "김다미 너무 멋지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백상예술대상은 코로나 여파로 무관중으로 진행 중이다. 현재 JTBC, JTBC2, JTBC4에서 동시 생중계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