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신인남우상 주인공은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인사이트MBN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정해인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을 통해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는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정해인은 이날 쟁쟁한 후보진을 제치고 신인남우상의 주인공이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남우상을 받은 정해인은 "이 상은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 하라고 주신 것으로 생각하겠다"라는 훈훈한 소감을 남겼다.


이어 감독과 작가, 배우 김고은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팬들과 가족, 소속사 식구에게는 존경하고 사랑한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정해인은 해당 영화에서 남다른 감수성과 섬세함을 가진 청춘의 자화상을 그려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