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이 좀비 때려잡는 '부산행' 속편 '반도' 다음달 개봉 확정

인사이트영화 '반도'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부산행' 후속 영화 '반도'가 다음 달 관객을 찾아온다.


1일 '반도' 측은 7월 개봉을 확정하며 공식 시놉시스를 발표했다.


'반도'는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부산행'의 4년 후를 그린 작품이다.


제작비만 해도 200억원으로 더 커진 스케일과 긴박한 이야기가 담긴 '반도'의 시놉시스는 관객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기 충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반도'


시놉시스는 폐허가 된 땅으로 돌아온 정석(강동원 분)과 나라 전체를 휩쓴 재난에서 살아남은 또 다른 생존자들의 존재를 밝힌다.


4년 전 나라 전체를 휩쓸어버린 전대미문의 재난에서 가까스로 탈출했던 정석은 바깥세상으로부터 철저히 고립된 반도에 다시 들어가야 하는 피할 수 없는 제안을 받는다.


제한 시간 내에 지정된 트럭을 확보해 반도를 빠져나와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던 중 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와 4년 전보다 더욱 거세진 대규모 좀비 무리가 정석 일행을 습격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반도'


절체절명의 순간 폐허가 된 땅에서 살아남은 민정(이정현 분) 가족의 도움으로 정석은 위기를 가까스로 모면하고 이들과 함께 반도를 탈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잡기로 한다.


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절체절명의 순간 정석을 위기에서 구해준 민정 가족은 4년 동안 어떻게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인지 작품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오는 7월 '반도'는 한국을 비롯해 해외 주요 국가에서 동시기 개봉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반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