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가져다준 행운"···이번엔 코로나 발언으로 논란 휩싸인 방탄 슈가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의 믹스테이프(비정규 무료음반) 수록곡에 미국 사이비 교주 짐 존스의 연설 음성이 인용돼 논란이 불거졌다. 


그런 가운데 믹스테이프와 관련한 슈가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29일 슈가는 믹스테이프 출시 기념 브이앱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슈가는 "원래 믹스테이프 수록곡은 8곡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V LIVE 'BTS'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그는 "'대취타'와 'Set Me Free' 대신 'Skit'과 'Interlude'의 인스트로멘탈 버전을 넣어 10트랙을 완성하려 했다"라고 밝혔다.


슈가의 믹스테이프는 원래 8곡 수록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스케줄이 취소되며 2곡을 추가로 작업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코로나가 가져다준 행운이다. 코로나 '때문'이 아닌 코로나 '덕분'이다. 아마 투어를 하고 있었으면 뮤직비디오도 못 찍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슈가가 코로나19를 언급하며 긍정적인 맥락과 부정적인 맥락에서 모두 쓸 수 있는 '때문'이 아닌 긍정적인 맥락으로 사용되는 '덕분'이라는 표현을 쓴 것을 두고 다양한 반응이 이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누구는 코로나 때문에 목숨을 잃고, 일상도 잃었는데 코로나 덕분에 이득을 봤다니 황당하다", "경솔한 발언이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슈가의 팬들은 "슈가는 코로나19 예방 및 피해 복구를 위해 기부까지 했다", "일부 발언만 잘라서 비판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슈가는 해당 믹스테이프 수록곡 중 '어떻게 생각해?'(What do you think?)에 신도 918명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자 짐 존스의 연설 음성을 삽입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달 31일 슈가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특별한 의도 없이 연설자를 알지 못한 상태에서 곡 전체의 분위기만 고려해 선정했다. 문제점을 확인한 뒤 즉각 삭제하고 재발매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