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상생통일 14차 경제산업포럼,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기반의 혁신 성장 전략’ 성료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폴리뉴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폴리뉴스와 상생과 통일포럼이 ‘포스트코로나, 디지털 기반의 혁신 성장 전략’을 주제로 한 제14차 경제산업포럼이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29일 여의도 CCMM 빌딩에서 열린 포럼은 포스트코로나시대 디지털 기반의 혁신 성장 전략을 위한 정·재·학계의 다양한 전망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우리의 자세를 논의하기 위해 기획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폴리뉴스


이날 행사는 상생과통일포럼 상임운영위원장인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의 인사말로 시작으로 포럼 공동대표인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 최창섭 서강대 명예교수님의 축사,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 노웅래 국회 과학방송통신위원장 민주당 4선 국회의원과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 윤관석 (3선), 박광온 (3선), 이원욱 (3선) 의원 등이 축사를 맡아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국회 차원의 노력을 강조했다. 


상생과 통일포럼의 공동대표인 설훈 의원은 “제가 상생과 통일포럼의 공동대표 맡았지만 저보다 김능구 대표가 주도해서 쭉 이끌어왔다. 폴리뉴스 창간 20주년은 대단한 것이다”며 “폴리뉴스가 정치, 경제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잡길 바란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인사이트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포럼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폴리뉴스 


그러면서 “앞으로 대한민국은 일자리를 줄이지 않는 가운데 디지털 전환이 관건이다. 그런 분야의 지혜를 모으고 산업 까지도 그런것들을 함께 고려하는 토론회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 역시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피해로 인해 우리나라 기업들,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그들을 위한 비상적인 대책이 있어야 함과 동시에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여러 방안이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폴리뉴스


이날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사회는 이명호 여시재 선임연구위원 맡았다. 패널로는 김정회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 한석희 한국인더스트리 4.0협회 부회장이 맡아 포스트코로나 시대 산업 혁신전략을 논의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