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 초콜릿에 핑크 휘핑크림까지 쌓아줘 달달함 터지는 스벅 신상 '플라밍고 프라푸치노'

인사이트Instagram 'ivetratbezlepku'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낮 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면서 시원한 카페에서 마시는 프라푸치노 한 잔이 절실해진다.


여기에 '사회적 거리두기'로 마음껏 놀러 가지 못하면서 인스타그램 피드도 텅텅 비고 있는 상황.


인스타그램 사진도 건지고 시원하기까지 해 일석이조로 '소확행'을 즐길 수 있는 스타벅스 신메뉴가 등장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yyummyprojects'


인사이트Instagram 'life_by_dominica'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Metro)'는 많은 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 스타벅스 신메뉴 '루비 플라밍고 프라푸치노(Ruby Flamingo Frappuccino)'를 소개했다.


'루비 플라밍고 프라푸치노'는 온통 핑크빛으로 이루어져 있어 비주얼부터 환상적이다.


맛은 더욱 신비롭다. 핑크빛이라 향긋한 맛이 날 것 같지만 색소 첨가 없이 천연 성분으로 분홍색을 낸 '루비(Ruby) 초콜릿'으로 만들어져 달달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핑크색 휘핑크림까지 더해져 빨대를 꽂는 순간 달콤한 음료가 꿀떡꿀떡 넘어간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totorofromprague', 'kbarunka'


인사이트Instagram 'michelleflamingo24'


영롱한 핑크빛 비주얼 덕에 인증샷 찍기도 딱 좋다. 조용한 카페를 배경으로 하든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하든 어느 곳에서나 특유의 분위기를 발산한다.


실제로 '루비 플라밍고 프라푸치노'를 맛본 이들은 "한 입 먹고 완전 반했다", "판매 종료되기 전에 마음껏 먹어야겠다", "인생샷 건졌다" 등의 후기를 남겼다.


한편 '루비 플라밍고 프라푸치노'는 오는 6월 4일부터 7월 2일까지 딱 4주간 영국에서 판매된다.


앞서 영국 외에도 일부 유럽에서도 판매됐지만 국내 출시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아 아쉬움을 자아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