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첫 유닛 아이린X슬기, 앨범 발매 연기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걸그룹 레드벨벳 유닛 아이린&슬기의 앨범 발매가 연기됐다.


지난 29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레드벨벳-아이린&슬기'의 첫 번째 미니앨범 'Monster' 발매일 변경 관련 소식을 전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6월 15일 발매 예정이었던 레드벨벳-아이린&슬기의 첫 번째 미니앨범 'Monster'는 음악적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추가적인 작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부득이하게 발매를 7월 중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변경된 정확한 발매 일정은 확정되는 대로 팬 여러분께 가장 먼저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당초 6월 15일 발매 예정이었던 아이린&슬기의 첫 번째 미니앨범 'Monster'는 다양한 장르의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아이린&슬기는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과 콘셉트 소화력으로 글로벌한 인기를 얻고 있는 레드벨벳의 첫 유닛 조합이다. 


두 멤버는 레드벨벳 활동뿐만 아니라 컬래버레이션, OST 등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과 보컬 역량을 입증한 바 있어, 새 앨범으로 선보일 또 다른 음악 색깔에 많은 이들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두 멤버가 음악적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앨범을 발매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엄청 보고 싶었는데 아쉽다", "더 좋은 곡으로 나온다니 기다릴게요", "타이틀곡이 무엇일지 너무 궁금해"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에스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레드벨벳-아이린&슬기의 첫 번째 미니앨범 'Monster'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앨범 발매일 변경 관련 양해 말씀드립니다.


6월 15일 발매 예정이었던 레드벨벳-아이린&슬기의 첫 번째 미니앨범 'Monster'는 음악적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추가적인 작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부득이하게 발매를 7월 중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변경된 정확한 발매 일정은 확정되는 대로 팬 여러분께 가장 먼저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레드벨벳-아이린&슬기의 첫 번째 미니 앨범을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리며, 빠른 시일 내에 더욱 좋은 앨범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인사이트하이컷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