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코스터 세 번 연속 탄 뒤 시력 '0.4'까지 떨어진 15살 여중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눈이 약한 사람이 롤러코스터를 탑승 후 시력 저하 및 안구 내 출혈이 발생했다는 충격적인 사례가 나타났다.


최근 새빛안과병원이 대한안과학회지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국내에서 15세 여중생이 롤러코스터를 3번 연속 탑승한 후 왼쪽 눈에 갑작스러운 시력 저하가 찾아왔다.


병원에서 정밀하게 검사한 결과 시신경유두(망막 위의 시신경이 모여 뇌로 들어가는 부분) 주위 망막하 출혈과 유리체 출혈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로 인해 왼쪽 눈의 교정시력이 0.4까지 떨어지며 급격히 시력이 나빠진 것이다.


의료진은 뇌출혈 검사 및 혈액 검사 등을 통해 전신질환이 없는 점 등을 토대로 '롤러코스터 망막병증'이라는 진단명을 내렸다.


이들에 따르면 롤러코스터를 탑승할 때 나타나는 압력이 유리체와 시신경 사이 힘을 가하게 만들어 혈관 분열이 발생한다.


심각할 경우 머리와 눈으로 가는 혈액이 감소하면서 시력이 떨어지고 망막의 정맥압이 증가해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외국에서도 롤러코스터 탑승 후 유리체 출혈, 망막박리, 녹내장 등이 발생했다는 보고들이 있어 눈이 약한 이들에게는 탑승 주의가 요구된다.


다행히 해당 여중생은 치료 없이 2주 후 시력이 1.0으로 나아졌고, 7개월 후에는 안구 내 모든 출혈이 흡수되며 증상이 회복된 것으로 알려졌다.


새빛안과병원 의료진은 논문에서 "임산부나 심장질환·척추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놀이기구를 탑승하지 말라는 경고문을 볼 수 있지만, 안과적 질환과 관련된 경고문은 없다"고 전했다.


이들은 눈이 약한 사람은 롤러코스터 탑승을 주의해야 하며 탑승 후 시력이 떨어졌다면 유리체 출혈 등을 의심하고 안과를 찾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