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숨쉬기 힘든 KF94보다 '덴탈마스크'가 코로나에 더 적합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하이바이, 마마!'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올여름 KF94보다 덴탈 마스크가 더 공중 보건에 적합하다는 의견이 등장했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미나 교수는 대한의학회지(JKMS) 오피니언란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김 교수는 "코로나19 유행이 장시간 지속할 때 어떤 마스크를 착용할지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KF94 또는 N95 마스크는 비말을 포획하는 기능이 우수하지만, 얼굴에 밀착되지 않으면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한 해당 마스크들은 오랫동안 착용하기에도 불편함이 있다며 단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KF94와 N95 마스크의 경우 얼굴에 밀착해야 하는데 이렇게 착용하면 숨쉬기가 불편해 제대로 쓰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오랜 시간 착용하면 숨쉬기가 어렵고 필터가 습기에 취약해 장시간 착용해서도 안 된다"며 덴탈 마스크와 같은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더 적합하다고 전했다.


수술용 마스크의 경우 착용자의 비말 전파를 막는 효과가 검증됐으며 코로나19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한 공중 마스크로 가장 권장되는 유형이다.


그는 "면 마스크는 비말 방지 효과가 수술용 마스크보다 떨어지므로 수술용 마스크를 구할 수 없을 때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KF94, KF99 등 보건용 마스크는 침방울 등을 차단하는 효과가 뛰어나지만 호흡 곤란, 답답함 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힌다.


특히 날씨가 더운 여름에는 이를 장시간 사용하면 호흡기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한편 식약처는 수술용 마스크 수요에 대비해 이와 유사한 형태의 '비말 차단용 마스크', '일반인용 수술용 마스크' 등을 생산하고자 관련 제도를 정비 중에 있다.


의료진이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를 일반인용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새로운 형태의 마스크 규격 등을 제도화해 생산량을 늘릴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