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이 알려주는 더 오래 짜릿한 '오르가즘' 느끼게 해줄 초간단 '골반' 운동법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사랑하는 이와의 스킨십, 그중에서도 성관계에 있어서 만족도의 척도로 보는 '오르가즘(orgasm)'.


국내 의학대사전에서는 '오르가즘'을 '남녀의 성교 시 쾌감이 차츰 증가해서 마침내 그 극점에 도달한 상태'라고 정의한다.


말로 풀이된 정의는 복잡하지만 쉽고 짧게 표현하자면 '성적 흥분의 절정'이다. 그만큼 사랑하는 이와의 성관계에서 절정의 감정을 느끼는 것은 그 자체로 고귀하며 중요하다.


이렇게나 좋은 오르가즘을 훨씬 더 오래 짜릿하게 지속할 수 있어 연인과의 만족도를 최상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에는 'Simple exercises for longer and stronger orgasms(더 오래가고 더 짜릿한 오르가즘을 위한 간단한 운동)'이라는 제목의 칼럼이 게재됐다.


영국의 유명 피트니스 블로거인 로지 스톡클리(Rosie Stockley)가 여성 건강 브랜드 엘비(Elvie)와 함께 만든 운동법으로, 골반 근육을 강화해 성생활을 향상시킬 수 있는 운동이다.


먼저 골반 근육의 지구력을 길러주는 동작부터 시작된다. 횡격막과 복부의 팽창과 수축을 반복하면서 편안한 호흡을 해주면 된다.


첫 번째 동작에서 중요한 것은 날숨, 즉 숨을 내쉴 때이다. 숨을 내쉴 때 앞뒤로 골반의 균형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의식적으로 호흡을 해야 한다. 호흡은 10초 가량 유지해주는 게 좋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음으로 본격적인 골반 교정 스트레칭 동작에 들어간다. 이 동작으로 골반을 비롯해 하복부부터 척추까지 균형을 맞추는 동작이다.


요가 매트나 팔과 다리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넓은 매트 위에서 일명 고양이 자세가 되도록 두 팔과 다리를 굽힌 채 바닥에 엎드려 준다.

또 두 팔은 어깨 바로 아래에 머리와 바닥은 평행을 유지한 상태에서 천천히 골반을 엉덩이 쪽으로 기울인다. 이때 복부의 긴장감을 느끼며 숨을 들이 마신 채로 잠시 숨을 멈춘다. 


이어서 한 손을 배꼽 부분에 댄 다음 골반을 살짝 들어 올렸다가 다시 내려온다. 동작 마무리로 깊게 들이 마신 숨을 천천히 뱉어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마지막은 균형이 잡힌 골반 근육을 강화해 주는 동작이다. 마지막 동작 역시 호흡이 관건이다.


횡격막이 충분히 팽창된 느낌이 들 정도로 숨을 깊게 들이 마신 후 양쪽 골반을 한 번 더 맞춰준다는 느낌으로 숨을 내뱉는다. 10초 간의 호흡 시간을 갖고서 10회 정도 반복하며 마무리한다.


한 동작 당 3분도 채 걸리지 않는 해당 운동을 창시한 로지는 이 운동을 일상에서 꾸준히 해주면 분명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큰힘 들이지 않고서 천천히 균형을 맞춤으로써 만들어진 코어근육은 성관계를 할 때뿐만 아니라 점프, 기침이나 재채기 같은 일상생활에서도 큰 효과를 줄 것이다.


건강하고 보다 만족스러운 성관계는 물론 평소 비뚤어진 골반으로 불편한 통증이 있는 이들에게도 효과가 있을 초간단 10분 운동법을 익혀두는 것도 좋겠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