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커플들은 기념일에 평균 '3만 원'짜리 선물 주고받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위대한 유혹자'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난 자기가 선물하는 거면 아무거나 다 좋아~!"


달달한 연애 중인 A씨는 최근 기념일을 앞두고 고민이 하나 생겼다.


아무거나 다 좋다는 연인에게 어떤 선물을 해야 할지 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어떤 가격대에서 선물을 고르는 게 적당할지 현실적인 고민이 앞섰다. 


받는 사람이 부담스럽지도, 그렇다고 성의 없어 보이지도 않는 적당한 가격대를 가늠하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았던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와 같이 연인에게 기념일에 어떤 가격대의 선물을 주는 것이 적당할지 고민이라면, 다른 20대 커플이 보통 어떤 가격대의 선물을 주고받는지 참고해보는 것도 좋겠다.


지난 13일 결혼정보회사 듀오의 설문에 따르면 20~30대 미혼남녀 커플 중 60%가량은 평균 3만 원대의 선물을 주고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연애 중인 미혼남녀 총 454명(남 226명·여 22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각종 '데이', 기념일 등을 챙기는 커플은 70%가 넘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위대한 유혹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다음으로 기념일을 챙기는 것 자체에 대한 생각은 갈리는 편이었다. 연애에 도움이 된다고 밝힌 이들은 37%였고, 잘 모르겠다고 답한 이들은 29.5%였다.


기념일을 챙기는 커플 중 32.2%가 3만 원 이상~5만 원 미만의 선물을 준비했고, 1만 원 이상~3만 원 미만이 31.3%로 뒤를 이었다. 60%가 넘는 커플이 1~5만원 사이에서 선물을 준비했으며 5만 원 이상~7만 원 미만은 15.9%에 그쳤다.


설문을 참고해 적정한 가격대에서 연인에게 필요한, 혹은 연인의 취향을 반영한 적절한 선물을 준비하면 되겠다. 다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선물에 담긴 마음이니 진심과 정성을 꼭 같이 담아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