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성 정체성' 때문에 놀림당할까봐 딸 졸업식 한 번도 못 갔다는 홍석천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홍석천 딸이 아빠이자 삼촌인 홍석천에게 아쉬움을 토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방송인 홍석천과 홍석천 누나의 딸이자 입양으로 홍석천의 딸이기도 한 홍주은의 눈맞춤 2라운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홍주은은 홍석천에게 "우리는 서로를 너무 모른다. 남들이 알고 있는 것에 비해 더 모르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가 삼각지로 이사를 왔다. 삼촌이 있는 곳으로 가까이 왔다. 그런데 멀리 살 때와 달라진 것이 없다"라고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이를 들은 홍석천은 "삼촌이랑 함께 한 것이 별로 없긴 하다. 어렸을 때 빼고"라며 말끝을 흘렸다.


또 홍석천은 4년 반 동안 필리핀에 있었다는 홍주은에게 "난 네가 대학교를 일찍 졸업하고 왔길래 2년제 전문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심지어 홍석천은 홍주은의 학교 이름도 모르고 있다.


홍주은은 "학비가 비쌌다. 그래서 공부를 열심히 해서 장학금도 받았다. 조기졸업을 해서 일찍 온 것이다. 삼촌한테 한다면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그런데 삼촌이 졸업식에 못 온 것은 아쉬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홍석천은 입학식, 졸업식 한 번도 못 갔다며 미안해했고, 잠시 후 그 이유를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삼촌이 왜 입학식, 졸업식에 못간지 아냐? 삼촌이 갖고 있는 성 정체성 때문에 놀림이 될 것 같았다. 내가 너의 삼촌인 것을 모르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이에 홍주은은 "혼자 걱정한 것 같다"라며 "오히려 나는 당당하게 얘기한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Naver TV '아이콘택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