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영화 '귀향' 조정래 감독의 새 영화 '소리꾼' 6월 개봉 확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리틀빅픽처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소리꾼들의 희로애락을 조선팔도의 풍광명미와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낸 가장 한국적인 뮤지컬 영화 '소리꾼'이 론칭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2016년 일본군 성 노예제 피해 사실을 알리며 개봉 당시 전 국민의 지지와 화제를 모은 기적의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이 이번에는 천민인 소리꾼들의 한과 해학의 정서를 진솔하면서도 따뜻한 연출로 담아냈다.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소리, 그러나 제대로 감상한 적이 없는 우리의 정통 소리를 재해석해 현대음악 시스템으로 재창조한 음악영화 '소리꾼'은 가족과 휴머니티의 복원을 염원하는 감독의 열망이 표현된 작품이다.


대학시절부터 28년간 판소리를 품은 조정래 감독의 미친 열정과 영화에 대한 존중, 그리고 '귀향' 이후 감독을 중심으로 뭉친 제작진의 견고한 팀워크와 신뢰가 '소리꾼'을 완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리틀빅픽처스


국악계의 명창 이봉근을 주인공으로 낙점하며 전통적인 캐스팅 원칙을 깨고 새롭게 도전한 조정래 감독의 결정이 어떻게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 음악의 실력가 소리꾼 이봉근과 정통 고법 이수자 조정래 감독의 완벽한 시너지, 이유리, 김동완, 박철민, 그리고 김민준까지 오랜 기간 탄탄하게 연기 실력을 쌓아온 한국 예술계 최고의 꾼들이 새로운 뮤지컬 영화의 장르를 개척하기 위해 뭉쳤다.


더욱이, 국악의 세계화에 앞장서 온 월드뮤직그룹 '공명'의 박승원 음악감독이 참여해 음악영화의 전문성과 품격을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리틀빅픽처스


가장 독보적인 한국 음악과 휘몰아치는 드라마가 여름의 시작 6월, 침체된 극장가에 어떤 바람을 몰고 올지 기대감을 모은다.


'소리꾼'은 지난해 9월 크랭크인해 11월 말 크랭크업했으며, 현재 후반작업을 마무리 중이다.


지친 대한민국을 신명나는 가락과 따뜻한 이야기로 위로할 우리 시대의 노래 '소리꾼'은 오는 6월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리틀빅픽처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