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성인 소변에서 최대 '3일'까지 살아남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중국의 연구진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대변에서 6시간, 소변에서는 사흘을 버틸 수 있다고 발표했다. 


13일(한국 시간) 논문 리뷰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는 중국 군사 의학 아카데미 산하 베이징 미생물·역학연구소 연구진의 논문이 공개됐다. 


이 연구는 다양한 환경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얼마나 오래 생존하는지에 대한 실험 결과가 담겼다. 


연구진은 성인 2명과 7세 어린이의 대변을 원심분리기에 넣어 얻은 액체 성분에 코로나바이러스를 접종한 후 바이러스 얼마나 생존하는지 관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결과 코로나바이러스는 성인 두 명의 대변에서 각각 2시간과 6시간 동안 생존했다. 어린이 대변에서는 바이러스가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48시간까지 생존해 있었다. 


소변에 접종한 코로나바이러스는 더욱 오랜 기간 살아남았다. 성인 소변에서는 72시간 생존했고 어린이 소변에서는 96시간 동안 생존한 것으로 관찰됐다. 


이는 소변이나 대변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이 있음을 의미한다. 


연구진도 "호흡기에서 더는 바이러스 유전물질(RNA)이 검출되지 않는 사람 중에서 대변에서 RNA가 검출되는 연구 결과가 다수 보고되고 있다"며 대소변을 통한 전파 가능성을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효과적이고 위생적인 화장실 소독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는 다양한 물체 표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얼마나 생존하는지도 체크됐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플라스틱·유리·스테인리스에서 1주일가량, 도자기·수술용 마스크·라텍스 장갑 표면에서는 5일 생존했다. 


면직물·목재·종이 표면에서 코로나바이러스는 3~4일 정도 살아남았지만 대다수의 바이러스는 1시간 이내에 숫자가 급격히 감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