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머니 '암' 진단 검사 결과 의사에게 듣고 눈시울 붉힌 함소원

인사이트Naver TV '아내의 맛'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함소원, 진화 부부가 마마의 건강 상태에 안타까워했다.


특히 그간 시어머니와 적잖은 고부 갈등을 겪어왔던 함소원은 이날 시어머니의 병이 암이 아닌 단순 '단석'이라는 것을 알자 안도의 눈물을 흘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는 병원에 간 마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고통을 호소하는 마마를 걱정하며 건강검진을 예약했다. 병원에 간 마마는 초음파 검사와 대장 내시경 검사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아내의 맛'


검진이 끝난 뒤 의사는 함소원과 진화에게 마마의 건강 상태에 대해 설명했다. 의사는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다"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마마의 건강 상태는 심각했다. 의사에 따르면 동맥경화, 고지혈증, 갑상선 혹, 위염, 담석증, 용종 등이 마마의 몸에서 발견됐다.


마취에서 깨어난 마마에게 함소원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내일이라도 수술해야 한다"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Naver TV '아내의 맛'


이후 마마가 암이 걸린 게 아닌 단순 '담석'이라는 진단 결과가 나오자 함소원은 눈시울을 붉혔다.


평소 마마와 티격태격 싸우며 갈등하는 모습을 보였던 그였지만 마음속에는 마마를 걱정하는 마음이 가득했던 것으로 보인다.


함소원의 눈물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그렇게 싸우더니 감동적이다", "속으로는 아끼는 마음이 있었구나"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