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차림 보고 위아래 훑어본 백화점 직원, 기분 더러웠다" 호소한 연예인

인사이트Instagram 'hahana11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화 이글스 이용규의 아내 배우 유하나가 백화점 쇼핑 중 자신의 몸을 위아래로 훑어본 직원을 두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유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님 생신 선물 사러 백화점 갔다가 처음 들어가는 매장에 처음 보는 직원이 위아래로 훑어봤다. 기분이 상당히 상당히 더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하나는 "친절한 직원들이 있는 반면 겉모습만 보고 손님에게 친절과 불친절이 나뉘는 직원들도 있다"라고 토로했다.


유하나에 따르면 당시 그의 옷차림은 가벼웠다. 집에서 바로 나왔기에 눈에 띄는 겉옷을 걸친 것도 아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hana111'


그런데 매장 직원은 유하나의 옷차림을 위아래로 훑어보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평소 매장에 방문하는 손님들의 복장과 달랐기 때문으로 보인다.


유하나는 "앞으로 이 매장엔 근처도 안 가야지 다짐하고 나왔다. 사람을 왜 겉으로 판단해? 그리고 뭘 훑어보고 난리"라고 불만을 털어놨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도 츄리닝 입고 백화점 갔을 때 그런 시선을 느낀 적이 있었다", "얼굴이 명품인데 옷만 보고 판단하는 건지 모르겠다" 등 공감을 표했다.


한편 유하나는 한화 이글스 야구선수 이용규와 2011년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hahana11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