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 2심서 각각 징역 5년·2년6월 선고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각각 징역 5년과 2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12일 서울고등법원 제12형사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이어 같은 혐의를 받는 최종훈에게 징역 2년6월을 선고했다.


당초 재판부는 지난 7일 정준영과 최종훈에 대한 항소심 선고를 내릴 예정이었으나, 두 사람이 피해자와 합의 중이며 피해자 측도 기일 변경에 동의해 선고를 닷새 미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재판부는 정준영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 최종훈이 피해자와 합의했다는 점을 양형에 반영해 감형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준영에게 8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5년 간의 아동청소년시설 등에 대한 취업제한을, 최종훈에게는 8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및 아동청소년시설 등에 3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앞서 정준영과 최종훈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군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11월 29일 1심 재판부는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6년과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이들은 1심 판결에 불복하며 항소했고, 검찰 또한 형이 가볍다는 이유로 항소해 해당 사건은 서울고등법원으로 넘어갔다.


지난달 9일 검찰은 "1심에서 인정되지 않은 합동준강간죄에 대해서도 법리적인 부분을 재검토해달라"며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7년과 5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시 정준영은 최후진술에서 "무엇보다 피해자분께 도덕적이지 않고, 짓궂게 얘기했던 것은 평생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며 "철없던 지난 시간에 대해 많은 반성을 하며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최종훈은 "저는 현재 무죄 주장을 하고 있다. 하지만 피해 여성에 대한 상처를 저도 잘 알고 있고, 회복을 위해 사과 편지를 쓰는 등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피해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평생 이 사건을 기억하며 봉사하고 헌신하면서 열심히 살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