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에 유기묘 입양 보내놓고 '갑질' 연예인으로 몰아간 갑수목장

인사이트YouTube '갑수목장gabsupasture'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반려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갑수목장이 배우 유승호를 '갑질' 연예인으로 몰아가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 11일 채널A에 따르면 갑수목장은 지인에게 유승호가 연예인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갑수목장은 유승호에게 고양이 고미와 도리를 입양 보낸 후 지인에게 "가족 같은 고미, 도리를 강탈해간다"며 "진짜 갑질이다. 연예인 갑질"이라고 말했다.


유승호가 입양 영상 촬영과 외부 노출을 거부하자 '갑질'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뉴스


갑수목장의 동료 수의대생은 "고미랑 도리가 (영상) 조회 수도 높고 수익이 잘 되니까"라며 "영상화를 반대한 유승호의 입장을 '연예인 갑질'이라고 표현했다"라고 전했다.


갑수목장은 유승호와의 대화 녹음까지 올리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오를 수 있다며 100만, 200만 구독자도 가능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갑수목장을 고발한 동물단체는 해당 사기 분양과 동물학대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경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뉴스


유승호의 소속사는 "유승호 씨가 입양 당시 촬영물 노출을 허락하지 않았지만, 갑수목장이 일방적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한편 갑수목장은 펫샵에서 구매한 동물을 유기 동물이라 속인 채 촬영하거나 고양이를 굶고 양손으로 멀리 집어던지는 등의 행동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갑수목장은 "고양이들이 펫샵에서 왔다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절대 고양이들을 학대한 적 없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andyoo93'


Naver TV '채널A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