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1일) '군 입대' 앞두고 '셀프 미용' 도전한 비투비 막내 육성재

인사이트Instagram 'yook_can_do_it'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군 입대를 앞둔 비투비 육성재의 근황이 공개됐다.


10일 그룹 비투비 막내 육성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머리 밀기 하루 전, 혼자 앞머리 잘라봤는데 어때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편안한 차림을 한 채 일자로 앞머리를 자른 육성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뽀얀 피부와 함께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한 육성재는 한껏 짧아진 앞머리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ook_can_do_it'


곧이어 육성재는 앞머리를 동그랗게 자른 모습과 아주 짧게 자른 모습을 연달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머리카락을 밀기 전 스스로 다양한 시도를 하는 육성재의 귀여운 모습은 많은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 잘 어울려", "빡빡이 된다고 하고 싶은 거 다하는 성재", "잘 다녀와", "너무 보고 싶을 거야" 등의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비투비 육성재는 오는 11일 입대해 팬들의 곁을 잠시 떠난다. 


그는 훈련소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군악병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Instagram 'yook_can_do_i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