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눈물까지 흘리며 솔루션 해줬는데 더 상태 나빠졌다는 '이대 백반집' 근황

인사이트YouTube '야미야미YumYum'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SBS '골목식당'에 출연해 백종원 대표의 솔루션을 받았던 이대 백반집의 근황이 알려졌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야미야미YumYum'에는 '눈물로 각성한 골목식당 이대 백반집 9개월 근황 여전히 골때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는 2018년 골목식당에 출연해 시청자들과 백종원 대표의 분노를 자아냈던 이대 백반집에 방문했다.


이대 백반집은 2년 전인 2018년 SBS '골목식당'에 출연 당시 백 대표에게 메뉴를 대폭 줄이라는 조언을 받으며 순두부와 제육볶음에 대한 솔루션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하지만 식당의 사장님은 솔루션을 받지 않았던 '백숙'과 '김치찌개'를 백 대표가 솔루션 해준 메뉴라고 거짓말을 해 충격을 줬다. 이에 백 대표는 "배신감을 느낀다"며 분노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지난해 1년 반 만에 다시 찾은 백반집은 솔루션 전으로 돌아가 버려 백 대표를 더욱 화나게 했다.


주방의 위생 상태는 엉망이었고 음식의 맛도 달라져 있었다.


하지만 백반집의 사장님은 백종원 대표의 물음에도 핑계만 대 백 대표의 눈물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야미야미YumYum'


이를 지켜보던 사장님은 "모두 우리 잘못이다. 상처를 드려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라고 눈물을 보이며 그동안의 잘못을 사과했다.


그런데 유튜버 야미야미의 영상에 따르면 최근 SNS에는 눈물을 보이며 사과해 다시 기회를 얻었던 이대 백반집에 대한 혹평이 여전히 가득했다.


그래서 그는 직접 식당을 찾아 제육볶음과 순두부찌개를 주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야미야미YumYum'


그런데 음식이 나오자 부정적 평가가 쏟아졌다. 야미야미는 "다른 국그릇에 순두부가 붙어 나오는가 하면 그나마 맛이 괜찮았던 순두부찌개는 국물에 깊은 맛이 없으며 맵기만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육볶음은 고기양이 너무 적었다. 그런데 고기 냄새가 너무 많이 나 한 입 맛보고 나서는 고기가 얼마 없어 오히려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종원 대표가 강조하던 야채의 아삭함과 불맛도 없었고 고기 냄새가 참고 먹을 수는 없는 지경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녀 사장님 모두 친절하게 손님을 응대하는 모습을 보며 제발 백 대표와의 약속이 잘 지켜지고 있길 바랐는데 개인의 입맛 차이를 떠나 냄새 심한 제육 고기와 겉도는 음식 맛은 정말 아니다 싶었다"라고 혹평하며 씁쓸해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백종원 사진 빼곡히 붙여놨던데 당장 제거해야 한다", "거짓 눈물이었던 건가",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다", "백종원 대표가 보면 정말 속상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야미야미YumYu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