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발달장애인 작가들 그림으로 코로나 극복 응원...덕분에 챌린지도 동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밀알복지재단은 재단 소속 발달장애인 작가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쓰는 의료진과 질병관리본부에 감사와 응원을 전하는 그림과 함께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6일 밝혔다.


작가들은 코로나에 맞서 싸우는 의료진들을 표현하거나 응원의 메시지를 담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주제로 본인들만의 독특한 시선이 담긴 작품들을 그렸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던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을 실천하자는 그림을 그려 주변에 홍보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탰다.


그림을 그린 이들은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해 창단된 밀알복지재단의 '브릿지온 아르떼' 소속 작가들이다. 팀명에는 그림을 통해 장애에 대한 편견을 넘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다리(Bridge)가 되겠다는 당찬 포부가 담겨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브릿지온 아르떼에 소속되기 이전, 작가들은 미술을 향한 관심과 재능에도 불구하고 장애인을 향한 사회적 편견과 장애인 문화예술 인프라 부족으로 전문적인 미술 교육을 받거나 창작활동을 펼칠 기회가 많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부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지원으로 브릿지온 아르떼에 소속되면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강사'로 활동할 수 있게 된 이들은 안정적인 작품활동을 보장받게 된 것은 물론 장애인 인식개선까지 도모할 수 있게 됐다.


브릿지온 아르떼는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원하는 회사나 관공서 등을 찾아가 작품 전시, 미술 체험 활동 등을 통해 인식개선 교육을 실시한다.


출강하지 않는 날에는 작업실에서 창작에 매진하며 강의에 쓰일 작품을 만든다.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도 출강을 위한 '업무'로 인정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월급도 받고 있기에 이들은 단순 창작활동이나 장애인식개선활동을 넘어 사회적 자립까지 꿈꾸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안타깝게도 본격적인 출강을 시작하기에 앞서 코로나19가 확산되어 잠시 강사 활동은 중단된 상황이지만, 언젠가 출강할 날을 기다리며 작품 완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브릿지온 아르떼에서 활동중인 황진호 작가는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끝나서 그동안 만든 작품들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고 싶다"며 "브릿지온 아르떼의 활동이 장애인에 대한 편견 해소는 물론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분들의 마음을 위로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브릿지온 아르떼를 운영중인 밀알복지재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긴급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대구경북지역 장애아동가정을 우선으로 취약계층과 의료진 등 3만여곳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이 담긴 '힘내요 키트'를 전달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며 위기에 놓인 아프리카 등 해외 빈곤지역을 향한 따듯한 관심과 응원을 독려하는 '#NeedsYour' 캠페인도 SNS를 통해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