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아이들 위한 '두리랜드' 만드느라 '150억원' 빚졌다는 임채무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전 재산을 들여 놀이공원 두리랜드를 만든 배우 임채무가 재산 내역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4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최근 두리랜드를 재개장한 임채무가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가 이름을 언급하며 실제로 채무가 있냐고 묻자 임채무는 "어마어마하게 있다"며 "현실적인 빚이고 진짜 빚은 제 팬들한테 마음의 빚이 있다"고 웃었다.


임채무는 최근 운영을 다시 시작한 두리랜드에 "180억~190억 원을 투자했다. 거의 200억 원"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러면서 임채무는 은행에서만 140억~150억 원을 빌렸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좋은 의도로 두리랜드를 오픈했지만 주변에서는 아직 의구심을 갖는 사람들이 있다고 임채무는 언급했다.


그는 "돈독이 올랐다는 얘기가 있는데 제 나이가 70살이 넘었다. 돈을 벌기보다는 내 인생을 즐기기 위해서다. 내가 즐겨야 상대방도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채무는 "저도 살아보니 돈이 그렇게 많이 필요하지 않더라. 제일 부자는 내가 가진 것에 부족함이 없다고 느끼는 사람이다. 제가 배우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그걸로 됐다고 생각한다. 결국 죽을 때는 빈손으로 가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 달 수입에 대해서는 "부자는 내가 부족하지 않다고 느끼면 부자다. 가장 훌륭한 남편은 와이프가 원하는 것을 사줄 수 있는 남편이다. 저는 배고픔을 못 느꼈으니까 부자다"라면서 "(두리랜드 운영 때문에) 와이프 돈을 많이 갖다 썼다"고 덧붙였다.


지난 1990년 임채무는 아이들과 함께 노는 것이 좋아 당시 전 재산을 들여 두리랜드를 개장했다.


가난한 아이를 위해 입장료를 받지 않은 두리랜드는 재정난과 미세먼지 문제로 2017년 문을 닫았고 지난달 25일 재개장 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