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는 내가 먹는다!"···블루 한 번도 안 주는 정글러 친구와 '손절'하겠다는 롤 유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유나땅'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알았어 이번 블루만 먹어" "아니 나 마나 없는 거 안 보이냐고!!!!"


마나가 중요한 미드라이너인 자신에게 블루를 주지 않는 친구 때문에 A씨는 짜증이 치솟았다.


블루를 먹어봤자 별로 효율도 안 좋은데 꼬박꼬박 블루를 먹는 정글러 친구가 원인이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드라이너인 자신에게 블루를 주지 않고 미드 탓만 하는 정글러 친구 때문에 폭발한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유나땅'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오랜만에 찾아온 연휴를 맞아 A씨는 평소 친했던 친구와 함께 미드 정글 듀오를 시작했다.


연승을 해서 단숨에 골드를 찍을 계획에 신나있던 A씨를 가로막은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정글러 친구의 행동이었다.


롤 역사상 2번째 블루부터는 미드에게 주는 게 국룰(?)이지만 친구는 A씨의 요구를 무시하며 블루를 독식했다고 한다.


블루를 먹지 못한 A씨는 자연스럽게 마나가 모자라 상대 미드에게 주도권을 내줄 수밖에 없었고 그로 인해 레벨이 차이 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콬TV'


게임은 꼬박꼬박 블루를 챙겨 먹은 상대 미드에 의해 불리하게 흘러갔고 A씨는 최후의 한타를 준비하기 위해 친구에게 "이번 블루는 진짜 나 줘. 나 진지해"라고 하소연했다.


하지만 친구는 눈앞에서 강타까지 쓰며 블루를 먹었고 그 스노우볼이 굴러가 결국 마나가 부족해해줄게 없던 A씨는 무기력하게 패배를 당했다.


열이 받을 대로 받은 A씨에게 친구는 "아니 미드가 하는 게 없네"라며 이니시를 시전했고 결국 A씨는 그 자리에서 폭발하고 말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아니 네가 블루 안 줘서 마나 부족해서 라인도 못 밀고 성장 차이도 난 거잖아!", "그러는 너는 블루 꼬박꼬박 다 먹더니 뭐한 게 있냐", "진짜 게임 할 줄도 모르는 게 입만 살았다"


할 말을 쏟아낸 A씨는 탑으로 포지션을 변경해 누구의 방해도 없는 고독하고도 평화로운 게임을 즐겼다고 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니 나 때는 정글러가 미드 눈도 못 마주쳤다", "정글러가 선 넘었네 ㅉㅉ"이라며 A씨를 위로했다.


그중 일부 정글러로 추정되는 유저들은 "블루는 원래 정글 거입니다'라는 말을 남겼다가 다른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