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망가져도 '마른'게 최고라는 누리꾼에 "넌 그렇게 사세요" 일침 날린 구구단 미나

인사이트V Live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구구단 미나가 다이어트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12일 미나는 구구단 V Live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미나는 팬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다이어트에 대해 언급했다.


미나는 "제가 탄산수로 다이어트를 해서 정말 안 좋다는 걸 아니까 절대 하지 말라고 한 거지 '여러분도 해보세요'라고 말한 게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이어 그는 "그래서 관련 문의가 올 때 속상하다. 마른 게 미의 기준이 아니지 않냐"며 무리해서 살을 빼려는 이들을 안타까워했다.


미나는 "마르다고 예쁘고 뚱뚱하다고 못생긴 건 아니지 않냐"고 소신을 드러냈다.


그러자 한 누리꾼이 마른 게 좋다는 댓글을 달았다.


이를 본 미나는 "마른 게 좋은 것 같다고요? 그럼 넌 마른 채로 살아요"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지난해 미나는 하루에 탄산수 2병만 먹고 13kg 체중 감량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다.


Mnet '프로듀스 101' 당시 미나는 다소 통통한 몸매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한 바 있다.


하지만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겪은 미나는 팬들만큼은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나는 현재 MBC '쇼! 음악중심'에서 MC로 활약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_happiness_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