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아파서 울다, 잠들다 반복해"···'쌍둥이 딸' 공개하며 '출산의 고통' 토로한 율희

인사이트YouTube '율희의 집'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쌍둥이의 모습과 산부인과 생활을 공개했다.


10일 정오 율희는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을 통해 '출산 브이로그' 두 번째 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지난 6일 공개해 화제를 모았던 '출산 브이로그' 첫 번째 영상의 후속편이다.


해당 영상에서 율희는 "출산 첫날에는 너무 아파서 울다 잠들기를 반복했다. 지금은 무통 주사를 맞고 좀 괜찮아졌다"며 출산의 고통을 토로했다.


이어 율희는 "헤모글로빈 수치가 낮아 수혈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 잊을 수 없는 큰 고통이었다"라며 "임신하고 계신 분들은 철분제를 꼭 챙겨 드셔야 한다. 전 수혈까지 했다"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율희의 집'


율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남편을 제외한 외부인의 출입이 금지된 병실의 모습을 보여주며 "손님들을 많이 초대하기 위해 큰 병실을 선택했는데 부모님조차도 올 수 없게 됐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표했다.


또한 율희는 "병원에서 (아기가) 태어나자마자 아빠랑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어준다. 진짜 이건 평생 간직하게 될 것 같다"라며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율희는 쌍둥이 딸이 신기한 듯 첫째 아들 재율이의 신생아 때 사진과 쌍둥이들의 사진을 비교해 보기도 했다.


율희에 따르면 아윤이와 아린이는 조금 다르게 생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율희의 집'


율희는 "아린이는 쌍꺼풀이 있고, 아윤이는 조금 더 포동포동하다"라고 소개했다.


많이 아프고 힘들었다는 율희는 쌍둥이 딸을 보자마자 언제 그랬냐는 듯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다정하게 이름을 불렀다.


진한 모성애가 느껴져 보는 이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하며 감동을 배가시킨 율희의 모습을 하단에서 직접 확인해보자.


한편, 율희의 개인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은 개설 하루 만에 구독자 수 10만 명을 기록해 화제를 모았으며 현재 구독자 수 14만 명을 돌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율희의 집'


YouTube '율희의 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