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으로 '시한부' 판정받은 반려견 영정사진 찍으며 '오열'한 강형욱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강형욱이 반려견과의 이별을 앞두고 눈물을 보였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강형욱과 반려견 다올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형욱은 다올이가 림프종 혈액암에 걸려 이별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넘치던 다올이는 이제 많은 시간을 누워서 보낼 정도로 쇠약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반려견을 떠나보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강형욱은 "지금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막연한 심정을 드러냈다.


촬영장에서 이경규는 강형욱에게 다올이의 영정사진을 제안했다.


이경규의 제안을 들은 강형욱은 한참을 말을 하지 못했다.


보통의 사진과 달리 이별을 인정해야 하는 사진을 찍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고개를 떨군 강형욱은 "사진을 찍기가 싫다"며 눈물을 쏟아냈다.


강형욱은 "남들은 '개통령'이라고 하는데 (이별이) 무섭더라. 사진을 찍고 싶지가 않았다"며 "떠나보낼 준비를 진지하게 하지 않았다. '보내고 안 보내고'가 내 맘대로 될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결국 "다올이가 '우리 가족이어서 정말 좋았다'고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다시 마음을 다잡은 강형욱은 다올이를 세심하게 챙기며 영정사진 촬영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Naver TV '개는 훌륭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