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안보현, '이태원 클라쓰' 끝나자마자 차기작 결정됐다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이태원 클라쓰'로 대세 반열에 오른 배우 안보현의 차기작이 정해졌다.


4일 한국일보는 안보현이 MBC 새 드라마 '카이로스'에 캐스팅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이로스'의 촬영은 다음달에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얼마 전 JTBC '이태원 클라쓰' 촬영을 마친 안보현은 짧은 휴식을 취한 뒤 다시 작품활동에 매진할 예정이다.


'카이로스'는 어린 딸이 유괴당해 충격에 빠진 김서진과 한 달 전 과거에 살고 있는 여자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스릴러다.


배우 신성록이 딸을 잃은 건설사 최연소 이사 김서진 역을 맡는다. 


인사이트bnt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이태원 클라쓰'에서 장근원 역으로 분해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던 안보현. 그는 수많은 제작진에게 러브콜을 받았다는 전언이다.


고심 끝에 차기작을 선정한 그가 새 작품에서 보여주게 될 활약상에 기대감이 모인다.


한편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안보현이 '카이로스'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 검토 중이다"라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