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 유튜버 '땅끄부부' 저격 해달라"는 시청자들 요구에 헬스 유튜버 '흑자헬스'가 한 말

인사이트YouTube '흑자헬스SurplusHealth'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헬스 유튜버 '흑자헬스'가 유명 채널 '땅끄부부'를 저격해달라는 일부 누리꾼들의 요청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지난달 25일 '흑자헬스' 채널엔 '땅끄부부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흑자헬스는 "예전부터 유명 헬스 유튜버 '땅끄부부'를 저격해달라는 요청을 다수 받아왔다"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제가 특정인이나 특정 부류를 비판했던 건 더 많은 이들의 헬스와 건강을 권장하는 목표이지 그분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흑자헬스SurplusHealth'


앞서 땅끄부부가 대중에 잘못된 운동 정보를 전파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흑자헬스를 비롯한 몇몇 헬스 유튜버 채널에는 "땅끄부부를 저격해 달라"는 내용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특히 흑자헬스가 얼마 전 "거짓말하는 유튜버들을 저격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어 누리꾼들은 흑자헬스의 채널에 몰려들어 저격 의지를 더욱 불태웠다.


그런데 흑자헬스는 이 같은 저격 요청을 완고히 거절했다. '땅끄부부' 채널의 주요 대상은 운동을 막 시작한 초보자들이기에 그들에게 눈높이를 맞춰 알려주는 것일 뿐이라며 오히려 '땅끄부부'를 긍정했다.


직접 땅끄부부의 영상을 시청했다고도 말하며 "이걸 까라는 건 유치원에 들어가서 왜 '정석 수학' 안 배우냐고 항의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흑자헬스SurplusHealth'


다만 흑자헬스는 이들에게도 비판할 점은 있다고 언급했다.


가령 '땅끄부부'가 '특정 부위 살이 빠지는 법' 등의 영상을 올린 것과 관련해 흑자헬스는 "마케팅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에 누리꾼들은 "흑자헬스 말이 백번 옳다", "운동 초보자 눈높이에 딱 맞춰 가르쳐주는데 비난할 부분이 어딨느냐" 등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땅끄부부는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홈 트레이닝 영상을 게재하며 200만 구독자를 모은 인기 유튜버다.


YouTube '흑자헬스SurplusHealt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