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뒤통수 당한 아이엠엄빠가 '22만 유튜버' 되고도 '퀵배달' 계속하는 이유

인사이트YouTube '아이엠엄빠'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유튜브 크리에이터 아이엠엄빠가 퀵 서비스 배송 일을 계속하는 이유를 밝혀 깊은 울림을 안겨줬다.


지난 2일 아이엠엄빠는 구독자들의 질문에 일일이 답변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아이엠엄빠는 "퀵은 언제까지 하실 건가요?"라는 질문을 받았다.


구독자들은 아들 희준이를 홀로 키워야 하는 아이엠아빠가 유튜브 운영에 집중하기를 바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아이엠엄빠'


도로 위에서 만큼은 본인만 잘한다고 해서 안전이 보장되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잠시 생각하던 아이엠엄빠는 "퀵은 제가 당장은 그만 둘 생각이 없다"라고 답변했다.


이어 그는 "퀵이 위험한 건 맞는데 제가 나태해질까 봐 그런다. 당분간은 (유튜버 일과) 같이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희준이를 그 누구보다 행복하게 키우기 위해, 뒤통수 치고 떠난 전 부인에게 보란 듯이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무너질 수 없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아이엠엄빠'


즉 그에게 있어서 퀵 배달은 삶의 원동력과도 같은 존재였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항상 겸손하고 진솔하신 태도가 너무 보기 좋다", "너무 속이 깊으신 분",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아이엠아빠는 지난 2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아내의 불륜 사건을 폭로했다. 그는 절친과 부인이 바람이 났고, 부인은 현재 가출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후 그는 유튜브 활동을 시작해 희준이와의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3일 오후 3시 기준 그는 2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인사이트YouTube '아이엠엄빠'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YouTube '아이엠엄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