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에서 포지션 '원딜'하는 사람은 대부분 미남미녀에 인기도 많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전 세계 동시접속자 800만 명, 추정 국내 유저 수 400만 명에 이르는 최고의 인기 게임 리그오브레전드(롤).


다수의 유저가 게임을 즐기는 만큼 포지션별로 분명한 특징을 찾아볼 수 있다.


탑 라인을 주로 가는 유저는 대체로 현실에서도 '우직'한 편이며, 서포터를 주로 플레이하는 유저들은 현실에서도 타인을 챙기기 좋아하는 성격일 확률이 높다.


그렇다면 롤에서 가장 화려하고 공격적인 포지션, 축구의 스트라이커와 비교할 수 있는 '원거리 딜러(원딜러)'의 특징은 무엇일까.


인사이트온게임넷


혹자는 원딜러를 주로 하는 유저들은 현실에서도 잘 생기고 인기가 많다고 이야기하곤 한다.


실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원딜러는 현실에서도 외모, 성격 모두 대체로 뛰어나고 인기도 많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원딜러는 진정한 황족이다. '원딜러 한다'는 사람 중에 매력 없는 사람 거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그는 전·현직 프로게이머 중 원딜 포지션을 맡은 선수들의 외모가 '보통 이상'임을 언급하며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미스틱(진성준), 드래곤X의 데프트(김혁규), LGD 게이밍의 크레이머(하종훈), 담원 게이밍의 뉴클리어(신정현) 등 팀에서 '비주얼'을 담당하고 있는 선수는 모두 원딜러였다.


A씨는 "프로게이머들만 봐도 그렇고 실제로도 마찬가지다. 원딜러들이 화려한 것을 좋아하고 스타일리쉬한 플레이를 선호하다 보니 현실에서도 스타일이 좋거나 자신을 꾸미기 좋아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le.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