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받은 박나래·장도연 모두 '음성 판정' 받았다

인사이트올리브TV '밥블레스유 2'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밥블레스유 2' 출연진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28일 올리브TV '밥블레스유 2'에서 활약 중인 박나래, 장도연, 김숙, 송은이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각 소속사에 따르면 이들은 29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CJ E&M 측에 검사 결과를 전달했으며, 조만간 공식 입장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3


앞서 CJ ENM 측은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 전체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밥블레스유 2'의 PD로, 그는 최근 배우자와 미국 뉴욕, 보스턴 등을 갔다가 지난 18일 귀국했다. 


해당 PD는 다음 날인 19일부터 편집 및 야외촬영 등 제작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박나래, 장도연, 김숙, 송은이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적 없었다. 자가격리 대상도 아니라 개인 안전 수칙을 따르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올리브TV '밥블레스유 2'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