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숲' 게임 하다 받은 편지가 3년 전 돌아가신 엄마의 편지인 줄 알고 오열한 아들

인사이트닌텐도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닌텐도 스위치 '모여봐요 동물의 숲' 출시 2시간 만에 사채업자 너굴 아저씨에게 빚을 모두 갚은 사람부터 '무트코인' 투자에 성공해 떼돈을 벌게 된 사람까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모여봐요 동물의 숲'은 힐링 게임이 아닌 그저 '빚 갚기' 게임이었다.


그러나 진정한 힐링을 한 청년도 있었다. 오랜 시간 그리워하던 엄마와 게임에서라도 대화를 나누게 된 아들의 이야기다.


인사이트Twitch '최텐도'


지난 21일 트위치 스트리머 '최텐도'는 라이브 방송에서 '모여봐요 동물의 숲'을 플레이했다.


이날 최텐도는 박물관을 짓기 위해 무인도 곳곳을 돌아다니며 각종 미션을 수행했다.


그러던 중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보내는 사람 이름에 쓰여 있는 두 글자 '엄마'.


이를 본 최텐도는 한참을 클릭하지 못하고 망설였다. 긴 고민 끝에 클릭한 편지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지금쯤이면 무인도에 무사히 도착했겠지? 걱정되는 마음에 선물을 함께 보낸다. 먹어도 되고 심어도 된단다. 엄마가"


인사이트Twitch '최텐도'


편지를 읽은 최텐도는 북받쳐 오르는 눈물을 펑펑 쏟기 시작했다.


최텐도는 "어머니가 암 투병을 하다가 3년 전쯤에 돌아가셨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핸드폰을 해지시키면 엄마와 더이상 연락할 수 없다는 두려움에 1년 반이 넘도록 정지조차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늘 그리워하며 마음속으로 편지 수백 통을 보냈을 아들 최텐도.


인사이트Twitch '최텐도'


닌텐도에서나마 어머니에게 답장을 받게 됐다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닌텐도 속 엄마가 편지와 보낸 선물은 오렌지였다. 먹어도 된다고 했지만 최텐도는 이를 오래오래 간직하고 싶었다.


그는 집을 둘러싸며 오렌지나무를 심었다. 엄마가 아들을 꼭 안아주듯 최텐도의 집 주변에는 오렌지 나무가 무럭무럭 자랄 것이다.


Twitch '최텐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